악룩서원

혁희태

남송 건도 삼년(1167), 주희, 장식이 악룩산 정상에 일출을 본다, “혁희태”를 지었고 또 전태로 바뀐다.